본문 바로가기

이슈

‘터키계 논란’ 외질 ‘인종차별’ 때문에 국가대표 은퇴한다 '터키계 논란' 외질 '인종차별' 때문에 국가대표 은퇴한다GettyimagesKorea세계 최고의 미드필더 '중원의 마법사' 메수트 외질이 계속되는 독일 시민들의 인종차별에 지쳐 독일 축구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23일(한국 시간) 외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거운 마음으로 대표팀 은퇴 결정을 내렸다"라며 "더이상 독일 국가대표로서 경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글을 올리며 은퇴 의사를 밝혔다.지난 5월 외질은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을 만나면서 독일 축구팬들의 적이 됐다.온라인 커뮤니티에르도안 대통령은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비난한 바 있고, '독재자' 면모를 보여주며 터키의 정치 상황을 최악으로 치닫게 했다는 비판을 받는다.독일 정부는 인권 탄압을 비롯한 국제적인 논란을 만들어내는 터..
박근혜 정부, 계엄령 선포 이후 ‘밤11시~새벽4시’ 외출시 영장없이 체포하려했다 박근혜 정부, 계엄령 선포 이후 '밤11시~새벽4시' 외출시 영장없이 체포하려했다 사실상 박근혜 청와대의 호위무사 역할을 해온 기무사. 이곳에서 작성된 계엄령 세부 계획서가 연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심지어 계획서에는 야간통행금지령까지 포함돼 있었는데, 촛불집회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2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계엄령 세부 계획에는 집회에 참가하지 않더라도 밤 11시에서 새벽 4시 사이에 외출할 시 영장 없이 체포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기무사가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요구 촛불집회가 한창이었던 지난해 3월이다. 이를 미루어보아 광화문과 여의도에 장갑차를 배치하는 계획과 함께 탄핵이 기각되면 촛불집회 통제 방안으로 야간통행금지령을 ..
딸 입학금을 위해 ‘추억’을 팔아 2000만 원 번 아빠 딸 입학금을 위해 ‘추억’을 팔아 2000만 원 번 아빠 딸의 유치원 수업료를 마련하기 위해, ‘초S급 희귀템’으로 분류된 유희왕 카드 4장을 처분한 한 아빠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사연에 따르면 아빠는 과거 유희왕 카드를 수집하는 취미가 있었는데, ‘블루 아이즈 화이트 드래곤’이라는 카드도 갖고 있었다.그러던 중 딸을 사립 유치원에 보내는데, 수업료가 부족했던 아빠는 가지고 있던 ‘블루 아이즈 화이트 드래곤’이라는 카드를 판매하려 했다.블루 아이즈 화이트 드래곤은 1,000개 한정으로 나온 카드로 굉장히 희귀한 카드였기에, 유희왕 카드를 수집하는 수집가에게 이를 판매하면 그 값어치가 상상 이상으로 치솟는다.실제 아빠가 경매 사이트에 올린 카드는 한 장에 60만엔(약 600만원)으로 시세가 정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