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슈

드라마 '빅이슈' 방송 사고 장면

드라마 '빅이슈' 방송 사고 장면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 제작진이 방송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21일 '빅이슈' 제작진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방송분 중 상황실 및 사고 장면 등에서 다수의 CG컷이 있었지만, CG작업이 완료되지 못한 분량이 수차례 방영되며 사고가 난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고 했다. 

이어 "열연과 고생을 아끼지 않은 연기자와 스태프분들께도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며 출연진, 스태프들에게도 사과했다. 


그러면서 "향후 방송분에서는 시청자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촬영 및 편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방송된 '빅이슈' 11회, 12회 중 CG(컴퓨터 그래픽)가 완성되지 않은 화면이 다수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화면 합성을 하지 않은 상태거나 'OO를 지워주세요' '창문을 어둡게 해주세요' 등 CG팀에 요구하는 내용의 자막도 그대로 화면에 등장했다. 

다음은 '빅이슈' 제작진 입장 전문. 

3월 21일 방송된 ‘빅이슈’의 방송사고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날 방송분의 경우 상황실 및 사고 장면 등에서 다수의 CG컷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CG작업이 완료되지 못한 분량이 수차례 방영되며 사고가 난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이날 방송분의 경우 상황실 및 사고 장면 등에서 다수의 CG컷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CG작업이 완료되지 못한 분량이 수차례 방영되며 사고가 난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또한 열연과 고생을 아끼지 않은 연기자와 스태프분들께도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그리고 향후 방송분에서는 시청자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촬영 및 편집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